검색

덕수궁 경내 석어당 뜰 수령 100년 살구꽃 '만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권병창 기자
기사입력 2023-04-04

▲ 현존 최고의 목조2층 석어당과 살구나무꽃이 한폭의 풍경화를 연상케 한다.

 

 

 


[덕수궁=권병창 기자] 1592년 임진왜란 때 선조가 거처했던 전각 가운데 석어당 앞뜰의 수령 100년 살구나무 꽃이 한폭의 동양화를 연상케 한다.


바로 인근의 즉조당은 광해군과 인조가 왕위에 오른 곳이 위치한다.

유서 깊은 석어당(昔御堂)은 선조가 거처하다 승하한 곳으로 현존 유일의 목조 2층집으로 유일하게 단청을 입히지 않아 소박한 살림집과 유사하다.

이후 1623년 대부분의 전각과 토지를 원주인에게 되돌려 주었으나, 이 두 건물만은 보존해 경운궁의 상징으로 남아있다.

준명당(浚明堂)은 고종이 업무를 보던 편전이며, 즉조당과 복도로 연결돼 있다.
현재의 세 건물은 1904년에 불에 탄 것을 같은 해에 다시 중건한 것이다.

<저작권자ⓒ환경이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