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 안강제일초‧월성초, 전선지중화 사업 본격 추진

안강 제일초 440m구간 전주 24기 철거, 월성초 250m구간 전주 11기 철거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편집국
기사입력 2024-02-27


▲ 안강 제일초등학교 위치도 및 현장사진


[환경이슈신문=편집국] 경주 안강제일초와 월성초 학교 주변 거미줄 전선이 사라진다.

경주시와 한국전력공사 대구본부는 지난 26일 업무협약을 맺고 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에 따른 세부사항을 규정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경주시는 지중화 공사비와 도로 복구 공사비를 부담하고 각종 인허가 등을 지원한다.

한국전력공사는 전선 지중화 및 도로복구 공사 시행과 사후관리를 담당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11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에 선정된 것으로 총 60억1500만원의 사업비(국 20%, 도시 33%, 한전‧통신 47%)가 투입된다.

안강 제일초등학교 통학로는 42억 원을 들여 안강제일교회에서 제일안과 구간까지 총 440m 구간에 있는 전주 24기를 철거하고 지중화한다.

월성초등학교는 1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파리바게뜨에서 청기와구간까지 총 250m 구간에 있는 전주 11기를 철거하고 지중화한다.

시는 행정절차를 거쳐 올 하반기 공사를 착공해 2026년 말 마무리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통학로 주변의 도시미관을 확보하고 보행자 교통 장애 개선, 통학로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도로굴착에 따른 통행 불편 최소화를 위해 사업 시기 조정 등 보행자 중심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다른 학교 주변 지중화 사업들도 그린뉴딜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환경이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