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항시, 폭염 지속으로 인한 과수 일소(햇볕데임)피해 주의하세요!

포항시, 사과 등 과일 일소 피해 예방 위해 과수농가 예방활동 당부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21-07-20


일소피해를 입은 여름 사과


[환경이슈신문=편집국] 포항시농업기술센터는 최근 30도 이상의 고온이 지속되는 가운데 과수농가에 일소(햇볕데임)피해 최소화를 위한 예방활동을 당부했다.

일소피해는 과실 표면이 강한 햇볕에 타들어가는 현상으로, 초기에는 햇볕이 직접 닿은 면이 흰색 또는 엷은 노란색으로 변하고 증상이 진행됨에 따라 갈색으로 변하며, 2차 피해로는 탄저병 등의 병원균에 감염돼 썩을 우려가 있다.

이러한 일소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재배관리 요령은 다음과 같다.

먼저, 초생재배를 한다. 과수원에서 자라는 풀을 뽑지 않고 함께 가꾸는 초생재배는 고온피해를 줄이는 좋은 방법이다. 풀을 깨끗이 뽑아주는 청경재배를 할 때보다 토양의 복사열을 대폭 줄여 과원 내부 온도를 낮추기 때문에 일소피해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미세살수장치나 가림막 설치로 과원 내 온도를 낮춘다. 일소현상은 기온이 31℃ 이상 올라가면 발생 확률이 높아지므로, 미세살수장치와 미니스프링클러 등 관수시설을 가동하거나 사과나무 위에 햇빛 차단망을 설치해 과원 내 온도를 낮춰주면 일소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이어, 직사광선을 받지 않도록 배치한다. 웃자란 나뭇가지 등을 이용해 과실이 강한 직사광선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유인하고, 과실이 햇빛에 노출이 많이 되거나 잦은 일소피해 발생 시 봉지를 씌워서 재배한다.

이와 함께, 탄산칼슘 · 카올린 약제로 방제한다. 탄산칼슘 40~50배액, 카올린 33~66배액을 남쪽과 서쪽에 있는 과실 위주로 10~15일 간격으로 3~4회 엽면 살포하면 일소 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토양수분을 적절히 유지한다. 토양수분이 부족할 경우 일소피해가 더 클 수 있으므로 물 주는 시간을 짧게 자주하는 것이 좋다.

한편, 포항시는 반복되는 일소피해 예방을 위해 자체사업으로 사과원 600ha에 예산 9천만 원을 투입해 칼슘제를 농가에 보급완료했으며, 또한 FTA 기금사업으로 미세살수장치, 관수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여름철 고온, 폭염 등에 대한 기상과 농작물 생육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며, “ 안정적인 수확을 위해 농가에서도 대처요령을 숙지해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철저한 사전대비를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