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포시, 도심에서 여름철 별똥별의 별미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본다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21-07-29


강원도 화천에서 관측된 유성우(강봉석 주무관 제공)


[환경이슈신문=편집국] 별똥별(유성)은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낙하하기 때문에 제대로 보기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특히 도심에서 별똥별 보기는 하늘의 별따기 만큼 어렵다는 말이 있다.

이 때문에 별똥별을 보고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속설도 있다.

군포시가 여름휴가철을 맞아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법’ 특별강좌를 마련했다.

‘유성우’란 유성이 비처럼 내리는 현상이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매년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유성우 가운데 여름철에 볼 수 있는 유성우로,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지구 공전궤도를 가로지르며 뿌린 먼지입자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발생한다.

군포시 특화사업과 대야도서관 누리천문대는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법’ 특강을 8월 6일 저녁 8시부터 실시간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을 이용한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원리를 비롯해, 유성우 관측법, 관측 시 주의사항, 유성우에 얽힌 이야기 등이 다뤄질 계획이며, 천체분야 전문가인 누리천문대 강봉석 주무관이 강사로 나설 예정이다.

강좌 대상은 군포시 도서대출 회원 중 초등학생 이상 가족으로, 신청은 8월 2일부터 군포시 도서관이나 누리천문대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으며 30가족을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누리천문대는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가장 잘 관측할 수 있는 시간대는 8월 13일 새벽 4시에서 7시 사이로 예측되고 있다며, 8월 13일 밤 10시 이후 시야가 잘 트인 어두운 쪽 하늘을 응시할 것을 권장했다.

강봉석 주무관은 “밤하늘 별똥별은 우리 인간들에게 신비와 상상력, 행운을 선사해주지만, 낙하속도가 엄청나게 빨라서 순식간에 지나가는 등 쉽사리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며, “이번 특강을 통해 유성우를 효과적으로 관측할 수 있는 노하우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봉석 주무관은 알래스카 오로라와 몽골 밤하늘 은하수 등 세계 주요 천체관측지를 직접 탐방하고 이를 주제로 강좌도 진행한 천체와 천문분야 전문가다.

누리천문대는 이같은 일련의 천체관측 강좌 프로젝트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상상력과 창의력 함양의 기회를 제공하고 천체과학의 대중화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군포시의 신개념 소통창구인 ‘보이는 라디오 군포다방’은 8월 19일 강봉석 주무관을 초대해 유성우와 별자리 등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예정이다.

군포다방은 군포시 유튜브와 관내 버스정보시스템, 마을버스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