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보령시, 치매어르신 ‘맞춤형 사례관리 서비스’ 제공

1:1 집중 관리로 치매 사각지대 해소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21-07-29



[환경이슈신문=편집국] 보령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치매환자들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 인지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1:1 맞춤형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맞춤형 사례관리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신체, 심리, 사회, 환경적 요구사항과 관련된 문제에 집중 개입하여 이들의 삶의 질을 향상해주는 사업이다.

시는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환자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심층 상담을 통해 맞춤형사례관리 필요 여부를 판단하고, 치매사례관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한다.

선정된 대상자는 전화 및 방문을 통해 투약 현황, 정신행동 증상, 인지 기능 등 건강 관리 서비스와 사례관리물품 제공 및 자가돌봄기술교육 등을 통한 일상생활 관리 서비스도 제공받게 된다.

아울러 가스안전차단기 지원, 낙상 예방 및 약물안전 수칙 교육 등 가정 내 안전 관리와 지역사회 가족지지 프로그램 등 운영기관과 연계한 가족상담 등을 제공 받을 수 있다.

또한 응급상황에 처해 긴급한 개입이 필요한 경우에도 적극적으로 상황에 맞는 자원 연계와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경희 보건소장은 “치매는 환자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도 정신적·경제적 부담이 크므로 시에서 다양한 치매관리서비스를 제공하여 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맞춤형 사례관리 서비스 이외에도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조호물품 제공, 치매인식개선을 위한 교육 및 치매파트너 양성, 인지프로그램 등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