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동 심리치료 전문성 강화로 학대피해아동 돕는다!

2019년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 케이스 콘퍼런스’ 개최

가 -가 +

허재현기자
기사입력 2019-12-06


부산시 아동보호종합센터(센터장 서인숙)는 아동 심리치료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12월 9일 오후 1시 아동보호종합센터 4층 대강당에서 ‘2019년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 케이스 콘퍼런스(Case Conference)’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는 평소 학대피해아동과 문제행동아동의 상담·치료업무를 담당해 온 관련 기관의 심리치료사, 교사 및 전문상담사를 비롯해 사회복지사와 사례관리사 등 13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 회의는 지난 2008년부터 학대 피해 아동의 빠른 회복을 지원하고, 치료 효과를 확대하기 위해 개최되어왔다. 특히 아동 심리치료와 상담 분야 종사자의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있는 만큼, 해마다 많은 신청자가 몰려 조기에 신청이 마감되는 등 회의에 대한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12회째를 맞는 올해는 ▲이진영 부산디지털대학교 상담치료학부 교수의 ‘부모상담을 위한 미술치료기법’ 특강을 시작으로 ▲참가자들이 치료기법을 직접 체험해 보는 ‘생생 체험’ ▲아동보호종합센터 미술치료사의 ‘학대피해아동 부모 미술치료 사례’ 발표 ▲사례 수퍼비전 순으로 진행된다. 올해도 어김없이 학대 피해를 받은 아동의 치료 사례를 공유하고, 치료 개입 방안 등에 대해 심층적으로 논의를 나누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참가를 신청한 한 전문상담사는 “케이스 콘퍼런스 참석은 평소 문제 행동 아동들과의 관계 형성과 상담업무에 큰 도움이 되어 매년 참석하고 있다”며 올해 회의에도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

아동보호종합센터 관계자는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지역사회기관 종사자들이 아동 심리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심리치료전문가의 치료 이론과 치료 기법 등을 학대피해아동을 비롯한 문제행동아동의 상담과 치료, 교육에 적절히 활용함으로써 아동의 복지 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