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달서구, LED보안등으로 ‘안전사각지대 제로화’ 추진

기존 나트륨등을 LED보안등으로 2022년까지 전면 교체

가 -가 +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9-12-10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2022년까지 관내 기존 나트륨등을 LED보안등으로 전면 개체하여 어두운 골목길이 없는 야간 ‘안전사각지대 제로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달서구는 지난 2014년부터 금년까지 총 30억원을 투입해 관내 어두운 골목길에 노후 보안등 3,508개를 LED등으로 개체해 에너지 효율 개선은 물론 안전한 야간 보행 환경을 조성하여 주민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2019년에는 사업비 8억원을 투입해 학교 주변, 일반주택 등 학생, 주민들과 차량통행이 빈번한 지역을 대상으로 노후 보안등 810개를 개체했다.

특히 공원, 공한지 주변 등 우범지역에 LED등 75개를 추가 설치해 범죄예방에도 크게 기여하였다.
LED등은 저탄소 친환경 제품으로 기존 나트륨 등보다 에너지 효율이 높고, 보행자와 야간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용이해져 안전사고 예방에도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달서구는 현재까지 개체되지 않은 관내 노후 보안등 4,955개를 2022년까지 LED등으로 전면 교체하기 위하여 내년에는 14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보행환경 개선이 필요한 지역을 중점적으로 교체 할 예정이다.

또한, 금년 하반기에 확보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3억원도 노후 보안등 300개를 LED보안등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보안등은 주민의 안전과 범죄예방에 직결되는 만큼 LED 교체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야간 안전사각지대 제로화 추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