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때늦은 가을, 올해 첫 ‘적조주의보’ 발령

‘적조대책반’ 가동해 황토살포 등 긴급 방제작업

가 -가 +

허재현기자
기사입력 2020-10-13

▲ 2020 적조방제(모의훈련) 모습  사진제공=경남도청 


[환경이슈신문=허재현기자] 경남 남해군 해역에 지난 10일 18시부로 때늦은 가을 ‘적조주의보’가 발령됐다. 도내 해역에서 가을적조가 발생한 것은 2012년 이후 8년만이다.

 

이에 경상남도는 어업인 피해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지난 10일 발령된 ‘적조주의보’는 9월 중순이후 맑은 날씨가 지속되고 수온이 23℃ 내외로 유지된 가운데, 태풍 ‘찬홈’의 영향으로 표․저층 혼합에 의한 표층으로 영양염이 많이 공급돼 적조가 발생했다.

 

남해군 해역의 유해성적조 최대 밀도는 코클로디니움이 ㎖당 300개체까지 나타나고 있으며, 주의보 기준은 ㎖당 100개체이다.

 

영양염이 표층으로 지속적으로 공급되면 적조생물 밀도가 증가하고 북동풍 영향으로 연안 이동․확산이 예상된다.

 

이에 경남도는 해양수산국장이 지휘 총괄하는 ‘적조대책반’을 10월 10일부터 가동해 황토살포 등 긴급 방제작업과 도에서 운영하는 누리소통망(밴드, BAND)을 통해 양식어류 폐사방지 등 어업인 피해예방에 총력대응하고 있다.

 

아울러 해양경찰과 협조해 도내 전 해역에 대한 항공예찰을 실시하여 적조 발생 상황에 따라 민관경 합동 대응체계를 구축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적조주의보 발령을 대비해 ▲종합대책 수립 및 관계기관 합동 사전 전략회의 개최 ▲어업인 2,000명에 대한 현장교육 및 간담회 ▲어업인 사육량 및 방제장비 일제점검 ▲양식어류 면역증강제 공급과 양식수산물 재해보험료 상향 지원 ▲민관군경 합동 대규모 적조모의훈련 등 사전에 조치완료했다.

 

김춘근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현재 바다 수온이 21~22℃로 유지되고 있고, 기상상황에 따라 발생해역이 점차 확대되거나 유해성적조 밀도가 증가되는 우려가 예상된다”며, “어업인 스스로 ‘급이 중단’과 ‘액화산소’를 공급해 단 한 건의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어장관리에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경남도에서도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조 방제에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