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시, 시설채소 병해충 예찰 강화 및 현장 기술지도 나서

가 -가 +

김현지기자
기사입력 2020-10-20


[환경이슈신문=김현지기자] 진주시는 농산물 수입 개방 및 기후 온난화로 인해 외래병해충의 유입과 각종 병해충의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시설채소 재배 농업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병해충 예찰을 강화하고 현장기술지도에 나섰다.

최근 자무유역으로 인해 각종 농산물 및 부산물의 수입 증가에 따른 철저한 검역관리에도 불구하고 외래병해충의 발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잦은 강우와 기후 온난화 또한 병해충 발생을 조장하여 시설채소 농업인에게 많은 피해를 유발하고 있어 철저한 병해충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진주시는 파프리카, 고추, 딸기 재배단지를 중심으로 월 1회 총채벌레를 비롯한 주요 병해충에 대한 예찰을 실시하여 병해충 발생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4억 원의 사업비로 토양전염 병해충 방제를 위한 토양소독제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각종 바이러스를 매개하는 총채벌레 방제를 위해 3억 원의 사업비로 총채벌레 방제용 유기농업자재를 지원하여 병해충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진주시 농산물 공동브랜드 「진주드림」에 걸맞는 고품질 농산물 생산으로 소비자 신뢰 확보와 농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온실 내 적정 환경관리와 철저한 병해충 방제가 필요하다”며 농업인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