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주시, 관내 대학생과 ‘소통 간담회’ 개최

청년 복지카드 활성화를 위한 지역 대학생과 간담회 가져

가 -가 +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20-10-29


경북 영주시는 지난 29일 관내 동양대학교, 경북전문대학교, 한국폴리텍대학 학생대표 6명과 전강원 부시장을 비롯한 청년 정책 관련 부서장 등 총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9월 14일부터 발급하고 있는 영주형 청년 복지카드 활성화를 위한 방안과 대학생들이 바라는 청년 정책 방향 등 다양한 시책을 모색하고 함께 고민하며 대응 방안을 찾고자 마련한 ‘소통의 장’이었다.

‘영주형 청년 복지카드’는 영주시 거주 관내 대학교 재학생에게 발급하는 10% 할인카드로 청년 인구정책의 일환으로 청년층의 지속적인 유출로 급격한 인구감소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대학생 인구를 유입하기 위한 시책이다.

이날 간담회의 주요 내용은 청년 복지카드 활성화를 위해 학생들은 각 학교 내 게시판, SNS, 밴드 등 내부망을 이용해 적극 홍보, 더 많은 가맹점 확보를 위해 시와 학교가 협력할 것, 청년에게 관심과 청년이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 발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올해부터 30만원으로 인상된 전입지원금, 영주시에 전입 시 받을 수 있는 혜택, 영주시 청년정주지원센터 설립 및 운영프로그램 등 영주시가 현재 청년들을 위해 추진 중인 다양한 시책들도 함께 설명해 더 많은 학생들이 혜택을 밭을 수 있도록 안내했다.

이날 간담회를 주재한 전강원 영주부시장은 “인구절벽 시대 청년들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청년들의 소리를 직접 듣고 싶었다.”며, “학생들의 의견을 시책 추진에 적극 반영해 청년들이 영주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