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원시, PC방 단체협의회와 소통 간담회 가져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시행 관련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안 논의

가 -가 +

윤진희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환경이슈신문=윤진희 기자] 창원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지난 20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는 한편, 23일 0시부터는 모든 공립 공공시설의 운영을 중단하는 등 총력 방역 태세에 돌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일반관리시설 중 PC방 단체 협의회와 5개 구청 담당부서와 함께 간담회를 가지고, 관내 PC방 323개소의 방역수칙 준수 및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자율방역에 철저를 기해 줄것을 협조 요청하는 한편, 구청 소관부서에도 방역수칙 준수 여부 지도·점검에 철저를 강조하였다.

황규종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사업주 및 이용객 모두 안전하게 PC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주시고, 다소 느슨해진 마음가짐을 다잡지 않으면 2단계 격상이라는 불편한 선택을 할 수밖에 없을지도 모른다”며 적극적이고 성숙한 대응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