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민위원 100인과 ‘김해시민 먹거리보장’선언

민관 협치 미래 먹거리전략‘김해 푸드플랜’수립

가 -가 +

손명수기자
기사입력 2020-11-24


[환경이슈신문=손명수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지역 먹거리(Local Food)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김해시는 이러한 변화에 부응해 모든 사람들의 건강한 삶을 보장하고 생태계와 자연을 생각하는 농업으로 ‘지속가능한 김해 먹거리 체계’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시민 먹거리 기본권 선포 = 시는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를 목표로 추진 중인 ‘김해 푸드플랜’수립 연구용역의 최종보고와 함께 56만 김해시민 누구나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받을 수 있는 ‘김해시민 먹거리보장 기본권’을 선포했다.


김해 푸드플랜은 ‘건강한 시민, 행복한 농민, 먹거리로 하나된 김해’를 정책목표로 해 4대 전략과제, 16개 핵심 실행과제를 제시하고 이를 위한 10년간의 장기계획을 담았다.

이날 행사에는 그동안 김해 푸드플랜의 슬로건 선정 등 계획 수립에 다양하게 참여한 김해시 먹거리보장 시민위원회와 송유인 김해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김해교육지원청, 농협 김해시지부 등 유관기관, 김해시여성단체협의회, 김해YWCA 등 시민단체, 농업경영인연합회, 친환경농산물생산자협의회 등 생산자단체의 대표들이 참석해 김해시의 새로운 먹거리정책을 응원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선도지자체 선정 = 시는 농업과 먹거리 관련 새로운 정책에 대해 고민하던 중 제19대 대선 공약이자 국정 주요과제인 ‘지역 푸드플랜 구축’을 검토하고 민선7기 공약에 포함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했다.

2019년 농식품부의 ‘지역단위 푸드플랜 구축 지원사업’에 공모해 지역 푸드플랜 선도지자체로 선정돼 국비를 보조받아 그 해 11월부터 김해 푸드플랜 수립 연구용역을 추진했다.

푸드플랜은 기존의 다른 정책과 달리 시민의 의견을 담은 지역현황을 반영한 먹거리 정책이다. 당초 설명회, 공청회 등을 통해 가능한 많은 시민을 만나고자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용역기간 집단행사가 어려워 행사 규모를 축소하고 직접 지역 곳곳을 찾아다니며 최대한 많은 시민을 만나 의견을 들었다.

시민위원 100명과 함께 만드는 새로운 먹거리정책 = 시는 김해 푸드플랜 수립에 다양한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먹거리에 관심이 있는 시민 100명으로 김해시 먹거리보장 시민위원회를 구성했다.

시민위원들은 지난 6월 공개모집을 통해 위촉했으며 먹거리정책분과, 로컬푸드분과, 공공급식분과, 6차산업분과, 식농교육분과 모두 5개 분과에 20명씩 10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시민위원들은 먹거리와 지역에 대한 순수한 관심과 애정으로 각자의 생업에 종사하면서 시간을 내 시의 푸드플랜 관련 각종 교육과 선진지 견학, 토의 등에 적극 참여해 김해 푸드플랜의 정책목표인 ‘건강한 시민, 행복한 농민, 먹거리로 하나된 김해’를 함께 정하고 먹거리 관련 조례 제정에도 의견을 내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김해 푸드플랜 수립 이후에도 먹거리보장 시민위원회는 김해시의 먹거리 문제를 같이 고민하고, 세부 정책과제를 함께 만들고, 먹거리 관련 조례 제정 등에 시민을 대표해 의견을 제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활동한다.

농촌과 도시가 함께 하는 사람중심 공동체, 김해 = 시는 김해 푸드플랜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하면서 연구용역 완료 이후 김해 푸드플랜이 ‘계획’으로 끝나지 않고 ‘현실’로 이뤄지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했다.

이에 지난 6월 농식품부의 2021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공모에 선정돼 70억원(국비 49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 사업은 김해 푸드플랜의 연계사업으로 ‘농촌-도시가 함께 번영하는 사람중심 공동체, 김해’라는 주제로 로컬푸드를 기반으로 한 도농상생 지원사업이다.

시는 해당 사업으로 김해 푸드플랜 이행을 위한 시설인 로컬푸드 직매장과 농민종합가공시설을 갖추고 김해시의 먹거리를 같이 고민하고 행동할 소비자 및 생산자 조직을 육성하고자 한다.

2021~2024년 4년간 6개 분야 총 18개 세부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2021년에는 예비계획의 타당성 검토 및 보완을 위한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기본계획 수립’연구용역을 진행하며 다양한 시민구성원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좀 더 많은 사회적경제조직 및 생산자단체, 마을이 해당 사업에 참여하게 할 계획이다.

허성곤 시장은 “먹거리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경제성장에 초점을 맞춘 과거에는 먹거리 생산을 통한 식량문제 해결이 가장 중요했지만 이제는 먹거리와 관련된 ‘사람’으로 그 중심이 이동하고 있다”며 “먹는 사람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하고, 생산하는 사람에게는 먹거리를 통한 안정된 소득기반을 조성하고, 이러한 먹거리를 통해 도시와 농촌, 지역사회가 하나가 될 수 있는 ‘먹거리의 공공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해 푸드플랜은 시민과 함께 만드는 먹거리정책으로, 앞으로도 민관 거버넌스인 김해시 먹거리보장 시민위원회와 협치를 통해 시민과 지역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추진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시민위원들이 함께 만든 정책목표인 ‘건강한 시민, 행복한 농민, 먹거리로 하나된 김해’가 실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