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방차 도착시간 빨라지고, 찾아가는 복지상담 늘어나고

현장 공무원 충원으로 국민 맞춤형 행정서비스 제공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21-03-03


[환경이슈신문=편집국] 지난 4년 동안 찾아가는 복지상담 지원 건수는 107만 건에서 397만 건으로 3.71배 증가하였으며, 위급상황 시 소방차 도착시간과 112 긴급신고 현장대응 시간도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9만7천 명(지방공무원 4만1천 명)의 현장 필수 인력을 단계적으로 충원한 성과를 발표했다.

행정안전부는 그간 현장에 부족했던 인력을 보충해 나가고 있으며, 대규모 증원인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이번에 소방, 치안, 교육, 경제, 사회 등 크게 5가지 분야로 나누어 성과를 조사하였다.

그간의 충원성과를 분석한 결과, 소방차량 현장 도착시간, 임금체불 처리기간, 찾아가는 복지상담 지원 건수 등이 대부분 개선되어 공공서비스의 수준이 점차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 소방차량 도착시간 15초↓, 화재현장 인명구조 322명↑

먼저, 국민안전의 최전선에 있는 소방에 13,817명의 인력을 충원한 결과, 소방차량 현장 도착시간은 2016년 7분 23초에서 2020년 7분 8초로 15초 단축되었고, 화재현장에서는 2016년 1,990명에서 2020년 2,312명으로 322명의 인명을 더 구조할 수 있었다.

(치안) 112 현장대응 55초↓,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 0.6명↓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12,563명의 경찰인력도 충원하였다. 그 결과, 112 긴급신고 현장대응 시간은 2016년 6분 51초에서 2020년 5분 56초로 55초가 단축되었고,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도 2016년 1.7명에서 2020년 1.1명으로 0.6명 감소하였다.

(교육) 교사 1인당 유아 수 3.9명↓, 특수교사 1인당 학생 수 0.67명↓

또한, 유아·특수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유치원 교사 3,549명 및 특수교사 3,607명을 충원한 결과, 교사 1인당 유아 수는 2016년에 비해 3.9명이 감소하였고, 특수교사 1인당 학생 수도 2016년에 비해 0.67명이 감소하여 법정정원 4명에 근접하는 등 교육여건도 점차 개선되고 있다.

(경제) 임금체불 처리 4.2일↓, EITC(근로장려금) 지급가구 282만↑

근로자들의 근로여건을 개선하고 일하는 복지를 달성하기 위한 인력도 증원하였다. 근로감독관 979명 및 EITC(근로장려금) 심사인력 470명을 충원한 결과, 임금체불 처리기간은 2016년에 비해4.2일 단축되었고, EITC 지급가구 수도 2016년에 비해 282만 가구가 증가하였다.


(사회) 찾아가는 복지상담 290만건↑, 전자감독 야간 귀가지도 및 경보출동 5.7만회↑

사회분야에서는 사회복지인력 7,700여 명 및 전자감독 대상자 범죄예방 인력 92명을 충원한 결과, 찾아가는 복지상담 지원 건수는 2016년에 비해 290만 건이 늘어났고, 전자감독 대상자 야간 귀가지도 및 경보출동 횟수는 2016년에 비해 5만8천 회 증가하였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충원성과를 바탕으로 국민들이 실제 체감하는 성과인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상반기 중으로 성과 사례집도 발간할 계획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현장 공무원 충원은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국민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것으로, 인력충원에 따른 공공서비스 향상을 국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