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시, 머물고 싶은 안전도시를 만든다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21-04-08


광주시청


[환경이슈신문=편집국] 광주시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상이변, 코로나19, 미세먼지 발생 등 예기치 못한 사고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는 선제적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는데 행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

시는 누구나 촘촘히 챙기는 안전행정 추진을 위해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시민의 생명·신체·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3개 분야 50개 재난 유형에 대한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했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올해부터는 광주하남교육청 등 9개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또한, 생활사고(가스·강도·화재·폭발), 사회사고(대중교통·스쿨존·물놀이), 자연사고(산사태·붕괴·일사병·온열질환) 사망 시 최대 1천만원을 보장, 후유장애 시 장애 비율에 따라 보험금을 지급하는 광주시민안전보험을 운영하며 올해부터는 농기계 상해·사망·후유장해 보장이 신규로 추가됐다.

이와 함께 시는 최근 3개여월 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해 2월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연중무휴 24시간 비상운영을 통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상황총괄반 등 5개 반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난 3월 31일 기준 자가격리자 1만2천724명 관리,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해 9만9천348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또한, 취약계층에 KF94 방역마스크 등 139만6천80개를 지원하고 다중이용시설 집중방역 1만8천980개소 등 지역사회 전파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시는 5월부터 제2차 광주시 재난기본소득지원금을 1인당 10만원씩 지급할 계획이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금 전액을 광주시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신동헌 시장은 “시민들의 자율적인 참여방역을 유도하고 3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행으로 연내 일상적인 생활로 시민들이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등 시민이 안전한 도시 광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이슈신문. All rights reserved.